이천시 장호원읍 방추리 마을의 농작업안전모델마을이 농촌진흥청장상과 함께 시상금 2백만 원을 받았습니다.

 

시상식은 지난 3일 한국농업연수원에서 진행됐으며, 금년 실적을 기초로 해서 최근 3년간의 성과를 서면과 현장심사를 병행하여 평가하였습니다.

 

 

 

농촌진흥청은 매년 농촌자원분야 경진대회를 실시해 오고 있습니다. 대회 취지는 농촌자원의 6차 산업화 촉진과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노력한 지역과 농업인, 공무원 등을 발굴·시상하는 것입니다.

 

, 수상자들의 사기 진작과 함께 우수사례를 전국으로 확산·보급시켜 6차 산업을 추진하는 동력을 만들고자 하는 목적도 갖고 있습니다.

 

조병돈 시장은 이천은 6차산업 기반조성을 위해 임금님표 이천쌀을 비롯해 복숭아, 한우, 포크 등 경쟁력이 뛰어난 농특산품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농작업안전 모델사업을 통하여 농작업 안전 관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차별화된 6차산업으로 농가소득을 높여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Posted by 2000가지행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