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가 올해도 자전거이용 활성화와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의 각종 안전사고를 대비해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자전거 보험에 재가입 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천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자전거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자전거 이용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사고일 기준으로 2년 이내 보험금 청구가 가능합니다.

 

따라서 이천 시민들은 자전거로 레저 활동, 출퇴근, 통학 등을 하다가 만약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경우 315일부터 보험금 지급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대표 보험사는 현대해상화재보험입니다.

 

 

   보상 범위도 넓습니다.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던 중에 일어난 사고,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지는 않았지만,

   탑승 중에 일어난 사고 그리고 통행 중에 자전거로부터 입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의 사고에도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개인이 가입한 보험과 상관없이 이중 청구도 가능합니다.

 

  보장내용은 자전거 교통사고로 사망 후유장애를 입은 경우 6천만 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4주 이상의 치료를 요하는 진단을 받았을 경우에20만원부터 최고 60만원까지 상해진단 위로금이

  지급됩니다. , 4주 이상 진단을 받아 7일 이상 입원할 경우에는 20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밖에 자전거사고 벌금(1사고당 2,000만원 한도), 자전거사고 변호사 선임비용(1사고당 200만원 한도),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1사고당 3,000만원 한도)도 지원 받을 수 있습니다.

 

 

이천시는 지난 2008년부터 시민들의 안전과 자전거 레저 활동 활성화를 위해 자전거 보험에 가입해 오고 있습니다. 자치행정과 김진묵 과장은 지금까지 각종 자전거 사고와 관련하여 시민 139명이 보험혜택을 받았다.”면서, “금액으로 환산하면 26천여만 원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이천시 자치행정과(644-2103) 또는 현대해상화재보험(070-8845-7878)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Posted by 2000가지행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